본문 바로가기

나의 오늘

잘 지냈나요

너무 오랜만에 안부를 물어서 미안해요. 

마지막 포스팅으로 썼던 일을 올해 초 그만두었습니다.  아르바이트였지만 이 년 가까이 즐겁게 일했어요. 좋은 사람들이 있어서 가능했어요.

그렇게 현실에 살았던 시간이었습니다. 저도 많이 변했고요. 핸드폰을 바꾸었고, 제 푸른 방도 하얀 방으로 꾸몄어요. 많이 밝아졌습니다. 살이 조금 빠졌고, 라섹 수술을 했고, 주변 사람들에게 종종 선물을 보내기도 해요. 

어떻게 지내셨나요. 

앞으로 뭘 할지 모르겠지만 이 곳에 종종 들어오려고 해요. 이전과는 다른 글을 쓰고 싶어요. 새로운 글을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