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8-07-29

달이 밝길래.




2018-07-30

롯데리아 티렉스버거 먹었는데 맛없어...

맘스터치 먹고싶어! (。+・`ω・´)

사진으론 정말 좋은데 땀 뚝뚝 흐르는 날씨.


그리고 <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(逃げるは恥だが役に立つ)>를 봤다.

각키 예쁘고 호시노겐 점점 잘생겨보인단 리뷰 격공.

꽤 볼만한 드라마였다.




2018-07-31

스위스 스페이스에서 할인하던 카를레티 오렌지맛 스틱.

아이스커피랑 움냠냠.




2018-08-02

사랑해요.

날씨는 안사랑해.




2018-08-03

지이이인짜 오랜만에 짜파게티.

입 터져서 사온 빵도 먹었고.

치즈퐁듀는 가족들이랑 나눠 먹었어.




2018-08-04

CJ 고메 고르곤졸라. 진짜 탄수화물 겁나 먹는.


<러브 셔플 (ラブシャッフル)>을 봤다.

유튜브에서 오지로×카이리 커플을 보고 너무 보고싶었는데 드디어!

하... 최고.

너무 좋아요.

사랑해요.

ꉂ (′̤ॢ∀ ू‵̤๑))ˉ̞̭♡ 마츠다 쇼타랑 요시타카 유리코 너무 귀여워...

사라져버리면 마음에 뻥하고 구멍이 생길 정도로 누군가가 날 생각해줬으면 좋겠어. 

그것이 이 세상에 살아있다는 유일한 증거라면, 

사실은, 얼마만큼의 사람이 살아있다고 말할 수 있는 걸까. 

연인이라도, 친구라도, 누구라도 좋아. 

단 한명이어도 좋으니까,

내가 사라진다면 마음에 뻥하고 구멍이 생길 그런 사람.





2018-08-06



인물이 가장 진실한 순간조차, 그의 말은 자신의 욕망에 반하고 있을 때가 많다.


나잖아...

연애뿐만 아니라 삶의 전반에 해당되는 얘기.




2018-08-07

인정합니다...



+ Recent posts